유로 오스트레일리아에 대한 투자 달러 엔

 대공황의 위기가 발생하면 달러 자산 우선 확보 현장이 1주일에서 1개월 사이 너무 많은 달러 수요에 의해서 달러 값이 급상승해 다른 가상이 짧은 기간에 하락하지만 미국 정부의 정책 또는 fed의 정책에 의해서 다시 안정을 되찾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유동성을 공급했기 때문에 금 가격의 상승은 어쩔 수 없지만,

한국에서 일반 개인이 달러로 할 수 있는 것은 없고 원화를 쓰는 것이 급할 때

달러 유로 호주 자산을 배분에 있어 보유하는 이유: 달러 하락으로 돌아서면 엔이나 유로가 엔하락으로 돌아서면 오스트레일리아 자산으로 자산가치가 상승하기 때문에

서로 다른 자산을 보유하여 외화로도 포트폴리오로 배분

아쉽지만

3:5:1 배분 운영 중

더 큰 위기나 장기간의 위기가 발생했을 경우에 대비해 안전자산을 먼저 확보하는 것이며,

백만 원 단위의 금액 투자로는 불가는 적어도 5000만원에서 2억 이상 배분해 놓고

달러 약세시 해당 통화를 매각하여 증시로 이전하기 위한 대기성 자금으로 관리

3월 달러 인덱스가 천정부지로 오른 이유 중 하나는 모든 자산금도 주택도 펀드도 채권도

모두 달러 자산에 집중해 신용경색을 했고 달러 스와프 600억달러로 미국이 선제조치를 취했다.

달러 스와프를 하면 예상공부를 통해 예상을 했는데, 그 시점이 너무 빨랐으면 깜짝 놀랄 정도로 아침 달러 스와프를 공부했는데 밤에 달러 스와프를 실행한 상황

아침에 달러 확보하려다가 저녁에 폭발한 것

엔화와 달러가 1대 1을 했을 때도 엔화가 높아진 적도 있었다.

2008년~2015년 사이의 기억

유료화도 달러 유동화 자금으로 돌기 시작하면 다시 1대 1로 간다고 생각하고 안전자산으로 편입하여

그다지 흥미없는 호주화, 역대 최저의 호주화

뭐가 있는지 호주화가 왜 이럴까 생각하면서 2008년~2015년 정도 달러 대비 1대 1 상황을 보니까

달러 유동성이 더욱 넓어져 달러 약세라는 관점에서 소극적으로 매수한다.

모든 외화 자산의 투자는, 향후 주식투자의 비율을 맞추기 위해 포트폴리오에서 투자한다.

호주의 경우 정말 저렴하게 1달러당 0.59이고 아직 환전이 0.6이다.

현시점 4월 4일의 코로나 미국시장을 강타한 중 일본시장 발현 중의 인도시장 발현 중의 동남아시아 확대 중에서 본다면,

이 사건이 미국만의 문제가 아니라 전 세계의 문제로 확대됨에 따라 장기화 국면에서 안전자산을 3개월에서 1년6개월 사이에 보유해야 한다.

개인적인 판단

부동산 자산보유 주식자산 비중 확대 필요 외환시장 안전자산 확보 필요현금성 자산 확보 필요

외화투자를 전문적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안전자산 확보 후 상승하는 주식시장에 투자하기 위해 외화자산을 확보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