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투석기 국산화 기술개발업체 선정 시노펙스 전량 수입 의존

 시노펙스가 그동안 전량 수입에 의존했던 혈액투석기기 국산화에 나선다.

시노펙스는 ‘지속적 신장대체요법(CRRT)’ 기기 국산화 기술개발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시노 펙스는 범부처 전 주기 의료 기기 연구 개발 사업단 주관”2020년도 전염병 방역 기술 개발 사업 신규 지원 대상 과제”에 최종 선정된 것을 연휴 직전에 확인했다. 대상 과제의 상세는 전염병 방역 기술 개발의 일환으로 추진된다”혈액 투석기(인공 신장기)의 국산화 및 관련 원천 기술 확보”를 위한 프로젝트이다.

본 프로젝트는 서울대병원 주관으로 혈액투석필터모듈, 시스템 및 투석액의 3개 파트로 나누어 개발될 예정이다. 이 중에서 시노펙스는 필터 모듈 개발 부분을 담당한다. 과제가 끝난 뒤 임상단계에서는 서울대보라매병원 세브란스병원 원주세브란스병원 경북대병원 계명대동산병원과 이화여대서울병원 의료진이 참여한다.

지속적 신 대체요법이란 증증 환자에서 ‘신체 외부로부터 지속적으로 혈액을 정화하기 위한 장치’로서 투석기 내의 멤브렌을 통하여 혈액의 수분과 노폐물 및 전해질 등을 제거하는 생명유지장치를 말한다. 즉 중증 급성 신장 손상 환자의 생명 유지를 위한 인공 신장 기능을 하는 의료기기다.

이달부터 2022년 연말까지 3년간 진행되며 시노펙스는 내년까지 CRRT 필터 모듈화를 위한 기술을 개발하고 3차년도인 2022년에는 중공회사 CRRT 필터 모듈 양산화 및 인허가를 계획하고 있다. 이를 위해 시노펙스는 동탄사업장 내에 바이오랩을 포함한 멤블렌 필터 통합 R&D센터를 구축하고, CRRT 필터 모듈뿐 아니라 에크모(ECMO) 심폐용 필터, 혈액제용 필터 등 각종 의료기기용 멤블렌 및 필터의 국산화 및 시장 진입을 중장기 성장전략으로 적극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국내의 경우 2019년 건강보험 기준으로 혈액투석을 위해 필터와 라인으로 구성된 혈액투석기로만 8398억원 규모가 집행됐다. 여기에 관류용제 및 기타 재료까지 합치면 1조3645억원 규모가 집행된 거대 시장으로 추산된다. 하지만 혈액투석기기와 필터는 전량 수입에 의존할 수밖에 없었다.

혈액투석이 필요한 급성 신장손상은 중증 환자의 30% 안팎에서 잘 발생한다. 국제신장학회에서는 전세계적으로 증증 코로나19환자로 CRRT를 필요로 하는 환자가 최대 17%에 이른다고 보고하고 있다. CRRT는 주기적인 교체가 필요한 필터 모듈, 시스템기기 및 소프트웨어, 투석액 및 기타 소모품 등으로 세분된다.

시노펙스 멤브레인필터사업부 석유민 R&D센터장은 “국내 의료기관에서 흔히 사용하는 주요 의료기기가 국산화되지 못해 전량 수입에 의존할 수밖에 없었던 원인 중에는 소재 기술의 문제도 컸다”며 “우리 회사는 세계적으로 유례가 없는 IT기술 경쟁력과 다양한 소재 개발 경쟁력을 겸비한 비즈니스 모델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첨단의료기기의 국산화 및 해외시장으로의 수출도 적극화하고 있다”고 밝혔다.